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11.5℃
  • 박무서울 7.1℃
  • 연무대전 7.2℃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1.3℃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용인시, 기준 변경 전보다 하루 평균 8배 늘어…문의 전화 폭증

코로나19 진단검사 폭증 20일 이후 256명

 

(비전21뉴스) 용인시는 24일 코로나 19 감염증과 관련해 23일 하루에만 61명을 진단검사 하는 등 20일 이후 총 256명의 진단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 19 진단검사를 처음으로 한 지난 1월 17일 이후 지금까지 한 자체 진단검사 462명의 55.4%나 된다.

또 지난 20일 이전 하루 평균 7건 정도의 검사를 진행했던 것에 비하면 8.5배 가량이나 검사 건수가 늘어난 것이다.

정부가 진단검사 대상을 확진환자와 밀접접촉자 뿐 아니라 ‘접촉자’ 전체, 의사에 판단에 따라 입원이 필요한 원인 미상의 폐렴 환자, 코로나 19 발생국가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자 전체 등으로 확대하면서 진단검사가 급증한 것이다.

이처럼 진단검사가 늘어난 가운데 23일 관내 확진 환자마저 발생해 시 3개구 보건소엔 업무가 폭주하고 있다.

특히 SNS 등을 타고 가짜뉴스까지 퍼지고 있어 정상적인 전화응대마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급증한 진단검사를 처리하기에도 일손이 모자라는데 가짜뉴스까지 돌며 정상적인 진료 상담조차 쉽지 않다”며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