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26.5℃
  • 구름조금서울 30.1℃
  • 맑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7.2℃
  • 흐림울산 25.3℃
  • 흐림광주 27.3℃
  • 흐림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8℃
  • 흐림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경기도, 남양주시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피해주민에 총 9억2천만원 생계지원 결정

상가 피해 169개소에 대해 점포당 200만원 지원, 주택 피해 361세대에 대해 세대당 최대 300만원 ~ 150만원 지원 예정

URL복사

 

(비전21뉴스) 경기도가 지난 4월 발생한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피해 주민의 생계안정을 위해 총 9억2천400여만원을 지원한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9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지원 방안을 의결했다.

세부 지원내용을 보면 도는 피해 상가 169개소에 대해 점포당 200만원을 지원하고 주택 내부 복구를 해도 당장 입주가 어려운 30세대는 세대 당 300만원 지원, 분진 제거 및 보수 후에 입주 가능한 331세대는 세대당 15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피해주민 지원은 예비비를 활용하며 경기도와 남양주시에서 각각 절반씩 공동 부담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사회재난은 원인제공자가 재난 수습·복구에 1차적으로 책임이 있지만 피해 주민들이 일상으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생계안정자금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고 지원 취지를 밝혔다.

도는 화재 원인을 두고 소방합동조사단이 합동 감식을 진행 중이지만원인 규명이 늦어지고 있고 피해 주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는 지난 4월 10일 발생한 사건으로 상가 169개소가 전소, 부분 파괴, 그을음 등으로 41%가 소실돼 전체 휴업 상태다.

주택 361세대는 시설 내부 복구를 해도 조속히 재입주하기 어려울 정도로 피해를 입었거나, 분진제거 및 보수 등을 통해 입주가 가능할 정도로 주민 대부분이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